티스토리 뷰



벤츠를 타고 온 모녀가 노숙인 무료급식소에서 무료급식을 받아가려한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경기 성남시에서 노숙인 무료급식소 '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김하종 신부는 12월 13일 페이스북에 "오늘은 아주 괴로운 날이다. 화가 나고 어이없는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고 자신이 겪은 일을 소개했습니다. 







김 신부는 글에서 "흰 색의 비싼 차(벤츠) 한 대가 성당에 왔다. 그리고 할머니와 아주머니가 내렸다. 두 분은 태연하게 노숙인들 사이에 끼어들었다"며 "저는 그분들을 막아서고 따님도 계시고 좋은 차도 있으시기 때문에 여기 오시면 안 된다. 도시락이 모자란다고 말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런데 아주머니는 '여기는 공짜 밥 주는 곳인데 왜 막느냐'며 오히려 저에게 짜증을 냈다"며 "저는 아주 화가 났다. '도시락은 노숙인분들을 위한 것이고 아주머니와 할머니 때문에 다른 분들이 먹지 못 한다'고 했지만 아주머니는 계속해서 도시락을 받아가야겠다고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